[EPL] ‘손흥민-케인 최다골 합작’ 토트넘, 쾌조의 3연승

입력 2021-03-08 08:09

제보하기
손흥민, 케인 득점에 도움…시즌 14골 합작 ‘EPL 단일 시즌 최다’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 2020-2021 EPL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토트넘 선수들이 골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토트넘 홈스퍼가 4골을 합작한 ‘KBS 트리오’ 해리 케인(2골 2도움)-개러스 베일(2골)-손흥민(1도움)의 활약을 앞세워 정규리그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손흥민과 케인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14골을 합작하며 ’EPL 단일 시즌 최다 합작골’ 신기록을 세웠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 2020-2021 EPL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4대 1로 완승했다.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토트넘은 4-2-3-1 전술을 펼쳤다.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면서 후반 31분 케인의 득점에 도움을 주며 ‘리그 9호’ 도움을 작성, 이번 시즌 공격포인트를 34개(18골 16도움)로 늘렸다.

토트넘은 크리스털 팰리스를 상대로 해리 케인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2선에 손흥민, 루카스 모라, 개러스 베일을 배치하며 초반부터 공세를 펼쳤다.

첫 슈팅은 손흥민의 몫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6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측면에서 베일이 투입한 크로스를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볼은 골키퍼 정면을 향하고 말았다.

토트넘의 선제골은 전반 25분 나왔다. 상대 진영 왼쪽 중원에서 모라가 크리스털 팰리스의 미드필더 루카 밀리보예비치를 압박해 빼앗은 볼이 케인에게 연결됐고, 케인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투입한 크로스를 골 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한 베일인 왼발로 밀어 넣었다.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던 크리스털 팰리스는 전반 추가시간에 선제골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던 밀리보예비치의 페널티지역 왼쪽 측면 크로스를 크리스티안 벤테케가 골 지역 정면에서 번쩍 솟아오르며 머리로 동점 골을 꽂아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전반을 1-1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 4분 만에 또다시 베일이 결승 골을 담당했고, 손흥민은 득점의 시발점 역할을 맡았다. 베일이 중원에서 왼쪽 측면으로 파고든 손흥민에게 패스를 내줬고, 손흥민이 투입한 크로스를 케인이 골 지역 오른쪽에서 헤딩으로 연결하자 베일이 달려들며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으로 자신의 멀티골을 완성했다.

베일의 멀티 골을 모두 도운 케인은 후반 7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위쪽에서 맷 도허티의 패스를 받아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추가 골을 터트려 순식간에 스코어를 3-1로 벌렸다.

토트넘의 마지막 득점은 ‘찰떡 듀오’ 손흥민과 케인이 합작했다.

손흥민이 후반 31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크로스를 올리자 반대쪽에서 케인이 헤딩으로 자신의 멀티 골이자 팀의 4번째 골을 터트렸다. 이로써 손흥민과 케인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14골을 합작하며 ‘EPL 단일 시즌 최다골 합작’을 이뤄냈다.

최근 정규리그에서 3연승을 챙긴 토트넘은 승점 45(골 득실+18)로 웨스트햄(승점 45·골 득실+9)과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며 8위에서 6위로 2계단 상승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사회 최신 뉴스

  • 1
    김다은 아나운서, 어쩌다 박수홍 여친 됐나…“안타깝게도 아니다” 해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검찰, 정인이 양모에 사형ㆍ양부에 징역 7년 6개월 구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