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

입력 2021-03-04 06:44

제보하기

▲최대호 안양시장이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뉴시스)

최대호 안양시장이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 확진 직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하던 중 오늘 인후통이 있어 검사를 받았는데 양성 결과가 나왔다”며 “내일 병상을 배정받아 치료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시정을 책임지는 처지라 이 상황이 너무 죄송하고 당황스럽다. 시민에게 송구한 마음”이라고 적었다.

최 시장은 지난달 25일 운전기사 A 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같은 날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당시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다. 안양시는 최 시장이 자가격리에 들어가기 전 만났던 인원을 추적해 밀접접촉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3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운세] 4월 17일 띠별 운세 : 75년생 토끼띠 "손실이 따른다 해도 이것을 투자라 생각하라"
  • 2
    [초대석] '관부연락선' 김히어라 "윤심덕, 마음껏 노래하며 살았길"
  • 3
    제주도는 다른 세상?…'방역 수칙 위반' 사례 줄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