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 총을 내려놓게 한 미얀마 수녀의 외침 "쏘려면 나를 쏘세요"

입력 2021-03-03 09:22수정 2021-03-03 09:30

제보하기

(연합뉴스)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향한 민중들의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무고한 인명피해를 막고자 무릎을 꿇은 수녀의 모습이 마음을 울리고 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교구장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은 자신의 트위터에 미얀마 현지의 상황을 담은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 중 "폭력을 쓰지 말아달라"며 울부짖는 수녀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이 수녀는 미얀마 북부 도시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 안 누 따웅이다.

당일 누 따웅 수녀가 거주하는 지역에서도 폭력 진압이 벌어졌고, 이를 목격한 누 따웅 수녀가 거리로 나와 홀로 병력과 맞선 것.

누 따웅 수녀는 무릎을 꿇고 두 손을 올리며 "쏘지 마세요. 무고한 사람들을 죽이지 마세요. 원하시면 나를 쏘세요"라고 외쳤다.

누 따웅 수녀의 용기에 시위 진압에 나선 경찰들도 행진을 멈추고 총을 내려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 3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리얼 맛집, 궁극의 고소함과 부드러움! 무한연대덮밥&전대장면 맛집 '육○○○'…대박 비결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김종인ㆍ금태섭, 16일 회동…'제3지대 창당' 구체화할까
  • 2
    권영세, 당 대표 출마 결심…캠프 준비 중
  • 3
    국민의힘 초선들 "주호영, 되도록 빨리 순리대로 정리하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