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설 연휴 직후 가족·지인간 코로나19 집단감염 2배로

입력 2021-03-02 16:27

제보하기
120→237명으로 증가…감염 경로 56% 가족 내 노출

▲ 2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이 검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설 연휴 직후 가족과 지인 모임을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확진자가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설 연휴를 전후해 가족·지인 모임을 통한 집단감염 사례를 분석해 발표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설 연휴 전인 2월 1일에서 6일까지 가족·지인 모임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20명이 발생했다. 하지만 연휴 직후인 2월 14~20일에는 가족·지인 모임을 통한 집단감염 사례 확진자가 2배 가까이 늘어난 237명으로 집계됐다. 설 연휴 기간인 7~13일에는 183명이 발생했다.

설 연휴 전후 관련 확진자를 권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의 경우 서울이 16명에서 30명으로, 인천은 4명에서 13명으로 확진자가 증가했다. 비수도권에서는 경북이 10명에서 62명으로, 부산 13명에서 36명, 대구 15명에서 19명 등 확진자가 늘어난 것이 확인됐다.

감염 경로를 보면 역시 명절 가족 간 모임으로 인한 가족 내 노출이 56%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지인(16%), 동료(9.8%) 순으로 직장과 지인을 통해 n차 전파가 발생했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했다.

다만 설 연휴 이후인 지난달 21~26일에는 관련 확진자는 144명으로 다시 감소한 상태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국민이 적극적으로 방역 협조를 해 준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마스크 착용 등 개인방역 수칙을 철저하고 꾸준하게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김종인ㆍ금태섭, 16일 회동…'제3지대 창당' 구체화할까
  • 2
    권영세, 당 대표 출마 결심…캠프 준비 중
  • 3
    국민의힘 초선들 "주호영, 되도록 빨리 순리대로 정리하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