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에 ‘거대 주차장’ 된 도로…차량 수백 대 고립되고 사망사고도

입력 2021-03-02 09:07

제보하기
미시령 옛길·평창 군도 15호선 전면 통제…고성·강릉·속초 등 8개 시군 66개 학교 오늘 휴교

▲강원 산간지역과 동해안에 폭설이 쏟아진 1일 강원 속초 미시령 도로에는 차량들이 폭설에 갇혀 주차장을 방불케 하고 있다. (뉴시스)

3·1절 연휴 마지막 날 강원 영동 지역에 폭설이 쏟아지면서 연휴를 나들이에 나섰다가 돌아오던 차량들이 도로에 갇히는 등 눈길 교통사고가 잇따랐다.

강원도소방본부는 1∼2일 이틀간 교통사고 79건을 접수하고 부상자 66명을 병원으로 이송했고, 폭설로 인해 차량이 고립됐다는 신고도 30건을 접수해 45명을 구조했다고 2일 밝혔다.

강원도에 따르면 2일 오전 8시 현재 미시령 옛길과 평창군은 15호선의 통행을 전면 통제하고 있다. 국도 44호선 한계령과 국도 46호선 진부령은 부분 통제가 이뤄지고 있고, 철도는 영동선 백산역∼동백산역 구간의 운행이 중단됐고, 원주공항 항공기 2편이 결항했다. 태백산 21개 탐방로와 설악산 20개 탐방로 등 41개 탐방로도 출입 통제 중이다.

▲강원도 전역에 폭설이 내리며 교통정체가 일어나고 있는 1일 고속도로CCTV(폐쇄회로 텔레비전)에서 바라본 동해고속도로 노학1교 근덕방향에 차량이 줄지어 아동하고 있다. (사진제공=고속도로CCTV 캡처·뉴시스)

현재 폭설로 인해 통제됐던 고속도로 일부 구간은 하나둘씩 통행이 재개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에서 하조대 나들목 구간의 차량 통행을 새벽 2시부터 재개했다고 밝혔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서울 방면 서양양 나들목 일대도 차량 통행이 재개됐다.

갑작스러운 폭설에 교통 통제와 도로 정체가 이어지면서 강원도 일부 학교는 휴교에 들어갔다. 강원도교육청은 눈이 많이 내린 고성과 강릉, 속초 등 8개 시군 66개 학교가 오늘 휴교한다고 밝혔다. 동해와 화천 등 7개 시군 26개 학교는 등교 시간을 조정하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사회 최신 뉴스

  • 1
    김다은 아나운서, 어쩌다 박수홍 여친 됐나…“안타깝게도 아니다” 해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검찰, 정인이 양모에 사형ㆍ양부에 징역 7년 6개월 구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