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앞서 골든글로브 접수한 '미나리'

입력 2021-03-01 13:38수정 2021-03-01 17:06

제보하기
최우수외국어영화상…'기생충' 이어 한국영화 2년 연속 수상

▲영화 '미나리' (연합뉴스)

한국계 이민자 가족의 미국 정착 이야기를 그린 영화 '미나리'가 미국 영화상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28일(현지시간) 오후 열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미나리'를 선정해 발표했다.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연출하고,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플랜B가 제작한 미국 영화지만,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HFPA 규정에 따라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정 감독은 수상 직후 "'미나리'는 가족에 관한 이야기이고 그들만의 언어로 이야기하려고 노력하는 가족의 이야기다. 그리고 그 언어는 단지 미국의 언어나 그 어떠한 외국어보다 깊은 진심의 언어(Language of Heart)"라고 말했다.

정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에 바탕한 '미나리'는 1980년대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특별한 여정을 담은 영화다. 해체 위기에 놓인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결국 가족의 사랑을 이야기하는 ‘미나리’는 질긴 생명력과 적응력, 힘든 현재를 견디며 살아낸 자들에게 주어진 미래의 희망, 그런 시간을 버텨준 모든 부모를 향한 러브레터다. 그래서 영화는 특별한 미화도 없지만 보편적이며 강렬하다.

특히 이민 간 딸을 위해 미국에 온 할머니 순자 역을 열연한 윤여정에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졌다. 지금까지 26개의 여우조연상을 받았고, 다음달 아카데미에서도 강력한 여우조연상 후보로 주목받고 있다.

'미나리'는 지난해 미국의 대표적인 독립영화제인 선댄스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된 뒤 모두 157개 영화상 후보에 올라 골든글로브상까지 75개의 상을 받았다.

이번 수상으로 아카데미 수상 가능성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을 휩쓸었다. 아카데미는 오는 15일 후보를 발표하고, 다음달 25일 시상식을 연다. '미나리'는 3일 국내 개봉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사회 최신 뉴스

  • 1
    김다은 아나운서, 어쩌다 박수홍 여친 됐나…“안타깝게도 아니다” 해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검찰, 정인이 양모에 사형ㆍ양부에 징역 7년 6개월 구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