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 변호사 “기성용 성폭력 명백한 사실…증거 확보했다”

입력 2021-02-26 13:19

제보하기

(출처=기성용·한혜진 부부 인스타그램)

축구 국가대표 출신의 미드필더 기성용(32·FC서울)에게 초등학생 시절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이들이 “증거를 공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이 증거들은 기성용 선수의 최소한의 인격을 보호하기 위해 기성용 본인 또는 소속 클럽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려 한다”면서도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앞서 축구 선수 출신인 C 씨와 D 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국가대표 출신 프로축구 A 선수와 선수 출신 외래교수 B 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이날 법무법인 현의 박 변호사를 통해 폭로했다.

C 씨와 D 씨 측은 A 선수의 실명을 밝히지 않았으나, 해당 선수가 광주 출신으로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이었다는 점 등에서 기성용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다.   

이에 기성용의 소속사 씨투글로벌은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추후 이와 관련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혀둔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기성용도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은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사실 확인 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 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사회 최신 뉴스

  • 1
    30대男, 초등생 폭행해 뇌진탕…“마스크 제대로 써달라” 지적에 분노
  • 2
    김다은 아나운서, 어쩌다 박수홍 여친 됐나…“안타깝게도 아니다” 해명
  • 3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