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조병규, 심경고백 “26년 삶에 환멸 느껴”

입력 2021-02-23 12:58

제보하기

(사진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학교폭력(학폭)’ 논란이 불거진 배우 조병규가 심경을 밝혔다.

조병규는 23일 인스타그램에 “처음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다”면서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 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며 “해서는 안 될 생각들을 떨쳐내며 버텼다”고 토로했다.

조병규는 뉴질랜드 유학 시절 사진이 임의로 도용됐고,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과는 일면식도 없고 폭행한 사실도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첫 번째 의혹 제기를 한 작성자뿐만 아니라 다른 글 작성자도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고 했다.

조병규는 “나는 축구선수를 꿈꿨던 장난기 많고 낙천적인 학생이었다”며 “모두가 그렇듯 친한 친구가 있었고 친하지 않았던 친구도 있었다. 하지만 폭행을 하거나 돈을 갈취한 적이 단 한 순간도 없다. 왜 휘발성 제보에 과녁이 돼 매 순간 해명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조병규가 뉴질랜드 유학 시절 친구들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연이어 제기됐다.

2015년 KBS 2TV ‘후아유-학교 2015’로 데뷔한 조병규는 이후 ‘SKY 캐슬’과 ‘스토브리그’, ‘경이로운 소문’ 등을 통해 스타 반열에 올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2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 3
    박수홍, 친형 논란 후 유튜브 인기 UP…한 달 만에 70만 구독자 ‘깜놀’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운세] 4월 17일 띠별 운세 : 75년생 토끼띠 "손실이 따른다 해도 이것을 투자라 생각하라"
  • 2
    [초대석] '관부연락선' 김히어라 "윤심덕, 마음껏 노래하며 살았길"
  • 3
    제주도는 다른 세상?…'방역 수칙 위반' 사례 줄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