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인도 공장 준공…17조원 규모 시장 공략 나선다

입력 2021-02-23 09:28수정 2021-02-23 09:30

제보하기

▲오리온 인도 공장 (사진제공=오리온)

오리온은 지난 22일 인도 ‘라자스탄'주에 있는 오리온 인도 공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하고, 제품 생산에 돌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약 17조 원 규모의 제과 시장을 보유한 세계 2위 인구 대국인 인도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것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오리온 인도 법인 대표 사우랍 세이스와 생산관리 업체인 만 벤처스의 숙비르 씽 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오리온 인도 공장은 중국(5개), 베트남(2개), 러시아(2개)에 이은 10번째 해외 생산 기지다. 오리온은 기존 베트남에서 수입 공급하던 인도 유통 물량을 인도 공장에서 직접 조달함으로써 물류비용 절감은 물론, 신선한 상품 판매 및 현지 소비자 입맛에 맞는 최적의 제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오리온은 인도 시장의 특성을 고려해 현지 제조업체인 만 벤처스와 생산관리 계약을 체결하고 2019년 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최상의 제품력을 유지하기 위해 오리온이 설립한 공장 및 시설에서 생산은 만 벤처스가 맡는 방식을 택했다.

이에 따라 이후 생산은 만 벤처스가 전담하고 오리온은 제품 관리는 물론, 영업, 마케팅 등 생산을 제외한 전 과정을 관할하게 된다. 인도가 다양한 민족과 문화, 넒은 영토를 가진 시장인 만큼 현지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하고 만족하게 하기 위해 대부분 직원은 현지인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오리온은 초기에는 세계적인 제품력과 인지도를 바탕으로 강한 브랜드 파워를 갖춘 초코파이를 집중 생산하고, 향후 비스킷, 스낵 등 제품군을 확대해 현지 시장 점유율을 높여갈 방침을 세웠다. 소득 수준이 높은 대도시를 중심으로 대형마트, 이커머스 판매를 강화해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하고, 중국과 베트남에서의 성공 노하우를 기반으로 소규모 전통 채널도 공략할 예정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인도 공장 완공을 계기로 연 13억에 달하는 인구와 광활한 영토로 무한한 잠재성을 지닌 인도 신시장 개척에 가속 페달을 밟게 됐다”라며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세계 시장에서 축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유수의 제과 기업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인도 시장에서도 또 하나의 K푸드 신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 2
    박수홍, 친형 논란 후 유튜브 인기 UP…한 달 만에 70만 구독자 ‘깜놀’
  • 3
    정부, 원양 컨테이너 최대 선복량 120만TEU에서 상향 검토

기업 최신 뉴스

  • 1
    IT업계, 연봉 전쟁 2라운드 “개발자 모셔라”…인재 영입전 본격화
  • 2
    단독 롯데마트 동남아 진격…20일 베트남 나트랑에 15호점 오픈
  • 3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진출…“상반기 개점 목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