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여성 사외이사들 나온다…내달 기아ㆍ모비스가 추진

입력 2021-02-19 17:10

제보하기
조화순 연대 교수 기아 사외이사로…모비스는 강진아 서울대 교수 추천안건 상정

▲기아는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정책학부 정회원인 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에 대한 사외이사 선임 안건을 주총에 상정한다. (연합뉴스)

내달 현대차그룹에서 처음으로 여성 사외이사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그룹 내에서 정성이 이노션 고문이 이사회에 진출해 있지만, 사내이사에 이름을 올린 상태다.

1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기아는 내달 22일 주주총회를 열고 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의 사외이사 선임 안건을 상정한다.

조 교수는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정책학부 정회원이다. 이번 안건이 통과되면 기아의 첫 여성 사외이사가 된다.

조 교수의 선임이 확정되면 기아 이사회의 감사위원을 함께 맡게 된다.

조 교수는 기아는 물론 현대차그룹 첫 여성 사외이사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현대모비스 역시 내달 24일 주주총회에서 강진아 서울대 기술경영경제정책대학원 교수의 사외이사 추천 안건을 상정한다.

감사위원으로도 선임될 강 교수는 기술 경영과 경영 혁신 분야에서 30년 가까이 활동 중인 전문가로 알려졌다. 자동차산업에 대해서도 이해도 역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아가 조화순 교수를, 현대모비스가 강진아 교수를 각각 사외이사 후보로 내세운 이유는 내년 8월 시행될 자본시장법 개정안 시행을 염두에 둔 전략이다.

▲강진아 서울대 기술경영경제정책대학원 교수가 내달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된다. (연합뉴스)

개정안에 따르면 자산 2조 원 이상 상장 법인은 이사회를 특정 성(性)으로 구성할 수 없다. 사실상 여성 이사를 1인 이상을 포함하도록 한 제도다.

한편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의 목적으로 이번 주주총회를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자투표제를 시행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차세대 차량 통신 기술 웨이브 밀던 국토부, 5G-V2X 도입 연구 나섰다
  • 2
    “서예지 ‘김정현 질문 받지말라’ 거부되자 시사회 불참 통보”
  • 3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4/13)

기업 최신 뉴스

  • 1
    SK이노베이션, 탄소중립 이행 평가서 '상위 70%'
  • 2
    세대불문 한국인이 가장 많이 쓰는 쇼핑앱은 '쿠팡'
  • 3
    구내식당 외부 개방한 삼성전자…운영 업체로 신세계푸드·풀무원푸드앤컬처 선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