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6일부터 재고로 공장 재가동…"협력업체 설득 지속"

입력 2021-02-15 17:42

제보하기
일부 협력업체 납품 거부로 8일간 생산 차질

▲쌍용차 평택 공장 전경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자동차가 협력업체의 납품 거부로 가동을 멈춘 평택공장을 16일부터 다시 운영한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기존의 부품 재고를 이용해 내일부터 공장을 가동한다. 앞서 쌍용차는 부품을 공급받지 못하며 3~5일, 8~10일 평택공장을 가동하지 못했다. 지난해 말 기업회생 신청 후 이틀간 생산을 중단한 것까지 포함하면 총 8일 동안 생산 차질을 빚은 것이다.

쌍용차는 일부 협력업체가 미지급분 결제와 현금 결제를 요구하며 부품 공급을 거부함에 따라 완성차 생산에 차질을 빚었다.

쌍용차는 임원들이 협력업체를 직접 방문해 납품 재개를 설득하며 정상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다만, 일부 협력업체가 끝까지 납품을 거부하면 이후 공장 가동에 재차 차질이 생길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임상아, 혼혈 딸 올리비아 미모 눈길…엄마 뒤이어 무용 전공
  • 2
    [상보] 뉴욕증시, 국채 금리 상승ㆍ고용 부진에 일제히 급락…나스닥 2.7%↓
  • 3
    [오늘의 청약 일정] '고덕강일 제일풍경채' 등 1순위 청약

기업 최신 뉴스

  • 1
    우미영 어도비코리아 대표 "제품 구매서 디지털 비중 커져…마케팅 전략 바꿔야"
  • 2
    “여성의 꿈과 도전을 응원” 롯데쇼핑, 여성의날 맞아 ‘리조이스’ 캠페인
  • 3
    “채소에 초신선을 입혔다” 롯데마트, ‘오늘 새벽수확, 오늘 매장입고’ 농산물 판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