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8200억 규모 ESG 채권 발행…일반 기업 중 최대

입력 2021-02-15 14:56

제보하기
일반 회사채 3800억 포함 총 1조2000억 회사채 발행

LG화학은 15일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채권 8200억 원과 일반 회사채 3800억 원 등 총 1조2000억 원의 회사채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ESG 채권과 일반 회사채 모두 일반 기업이 발행하는 것 중 가장 큰 규모다.

ESG 채권이란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등 사회적 책임 투자를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LG화학 관계자는 "8000억 원대 ESG 채권 발행은 선언적 차원에 머물렀던 산업계의 ESG 경영이 본격 투자와 실행의 단계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LG화학에 따르면 9일 회사채에 대한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한 결과 사상 두 번째 규모인 총 2조5600억 원의 자금이 몰렸다.

이런 수요 예측 성공에 힘입어 LG화학은 애초 계획인 6000억 원보다 회사채를 2배 증액 발행하기로 했다.

이번 ESG 채권은 그린본드와 소셜본드를 결합한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으로 발행할 예정이다.

LG화학은 ESG 채권으로 조달하는 8200억 원의 자금을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한 재생에너지 전환 투자 △친환경 원료 사용 생산 공정 건설 △양극재 등 전기차 배터리 소재 증설 △소아마비 백신 품질관리 설비 증설 △산업재해 예방 시설 개선 및 교체 △중소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한 금융지원 등에 전액 쓸 계획이다.

LG화학은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을 최우선 경영과제로 삼고 △재활용 플라스틱 △생분해성 수지 △바이오디젤 기반 친환경 수지 △차세대 소아마비 백신 공급 등 환경과 사회에 혁신적이고 지속 가능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사업모델 발굴 등 ESG 경영을 가속하고 있다.

차동석 LG화학 CFO 부사장은 “이번 ESG 채권의 성공적인 발행은 배터리 사업 분사 이후에도 석유화학, 첨단소재, 생명과학 등 지속가능한 사업구조와 미래 성장성을 투자자들이 긍정적으로 평가했기 때문”이라며 “올해는 전 사업부문에서 ESG 경영 가속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수립하고 이를 실행해 나가며 지속가능(Sustainability) 분야 선도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함께 발행하는 일반 회사채 3800억 원은 채무상환과 석유화학 부문의 시설자금 등으로 쓸 계획이다.

한편, LG화학의 이번 회사채는 만기 3년물 3500억 원, 만기 5년물 2700억 원, 만기 7년물 2000억 원, 만기 10년물 2600억 원, 만기 15년물 1200억 원 등으로 구성했다.

이 중 3년, 5년, 7년물이 ESG 채권으로 발행될 예정이다.

만기 3년, 5년, 7년, 10년물은 개별민평금리와 비슷한 수준으로 예상된다. 만기 15년물은 개별민평금리 대비 0.20%포인트(p) 낮은 수준으로 금리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확정 금리는 18일 최종 결정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기업 최신 뉴스

  • 1
    [내일 날씨] "외투 챙기세요"…아침 최저 0~8℃
  • 2
    샤넬코리아, 면세사업 부진으로 지난해 매출 12.6% 감소
  • 3
    식약처, 잔류농약 초과 검출된 미얀마산 녹두 회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