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중소형 LNG선 첫 인도

입력 2021-02-10 10:11

제보하기
크누센사 3만㎥급 LNG선 건조…이중연료추진엔진 등 설치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중소형 LNG 운반선 ‘라벤나 크누센’호. (사진제공=현대미포조선)

한국조선해양 자회사인 현대미포조선이 창사 이래 처음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을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현대미포조선은 10일 노르웨이 크누센사의 3만 입방미터(㎥)급 중소형 LNG 운반선 ‘라벤나 크누센호’를 이탈리아로 출항시켰다.

국내 조선사가 해외 선사로부터 수주한 최초의 중소형 LNG선으로 주목받았던 이 선박은 이탈리아 사르데냐섬에 LNG를 공급하는 데 투입될 예정이다.

라벤나 크누센호는 길이 180m, 폭 28.4m, 높이 19.4m로, 최고 15노트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3기의 화물창을 통해 극저온(영하 163도) 상태로 액화천연가스를 운반할 수 있다.

특히 운항 중 자연 기화되는 가스를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추진시스템과 추진 엔진을 통해 전력을 생산ㆍ공급할 수 있는 축 발전설비를 지녀 강화된 환경규제를 충족시킨다.

LNG선은 그동안 16만㎥급 이상의 대형선을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됐었다.

하지만 최근 친환경 연료인 LNG 수요 증가 및 LNG 관련 인프라 확충으로 인해 중소형 운반선에 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영국 조선ㆍ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연평균 5~6척 수준에 그쳤던 중소형 LNG 운반선 발주량은 올해부터 향후 5년간 연평균 20척까지 발주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미포조선은 “이번 LNG선 건조를 통해 고부가가치 선종의 다각화 전략에 한층 더 박차를 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수소 및 암모니아 추진 선박 등 친환경 신기술 개발에 총력을 기울여 미래 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3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기업 최신 뉴스

  • 1
    단독 롯데마트 동남아 진격…20일 베트남 나트랑에 15호점 오픈
  • 2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진출…“상반기 개점 목표”
  • 3
    오후 6시 기준 서울 197명 확진…전주 대비 23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