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비상대책회의' 체제 돌입…조직문화 바꾼다

입력 2021-01-27 10:45

제보하기
"재발 방지 대책 마련해 성평등한 시스템 정착"

▲김윤기(오른쪽부터), 강은미 정의당 비상대책회의 공동대표 등이 27일 국회에서 제1차 비상대책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이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을 수습하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비상대책회의 체제에 돌입한다. 당 전반의 성 인식을 되돌아보고 조직문화 전반을 바꾸겠다는 의도다.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정의당은 오늘부터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을 수습하고 쇄신하기 위한 비상대책회의 체제로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당의 젠더 관련 조직문화를 총체적으로 점검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성평등한 시스템을 정착시키기 위해 밑바닥부터 철저하고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비상대책회의에선 주요 현안 관련 TF설치와 재발 방지 대책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강 원내대표는 "정의당은 피해자 중심주의에 입각해 우리 사회의 성인지 감수성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그렇기에 국민 여러분께서 더욱더 실망하고 참담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근본적인 노력을 하겠다"며 "김 전 대표의 직위해제로 인한 대표 보궐에 따른 대책 역시 심도 있게 논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당내 소통도 강화할 전망이다. 강 원내대표는 "광역시도당 위원장 연석회의와 의결기구인 전국위원회는 수시 체제로 전환해 폭넓은 의견수렴을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비상대책회의를 통해 왜 당 전체가 성인지 감수성을 제고하지 못했는지 조직문화가 왜 성평등하게 자리 잡지 못했는지를 자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 원내대표는 "어떤 말로도 국민들 실망과 분노를 위로할 수 없음을 알고 있다"며 "정의당 역시 젠더 폭력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는 것이 뼈아프게 다가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철저한 사후 대처를 해나갈 것을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유저들과 소통 위한 간담회 준비할 것”
  • 2
    출근길 지하철 1호선 또 고장…코레일 “1호선 청량리역 신호 장애로 양방향 지연”
  • 3
    [증시 키워드] 스푸트니크V 공급부족 소식에 이트론ㆍ이화전기 '급등'…의약품 판매중지 결정에 바이넥스 '급락'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박영선 "시장되면 시청ㆍSH 전수조사할 것"
  • 2
    OECD,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0.5%P 상향…"G20 중 한국 등 7개국 코로나 이전 회복"
  • 3
    김준석 해수부 수산정책실장 “지속 가능한 어업, 질 좋은 수산물 공급 고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