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바이든, 인종차별 해소 행정명령 서명...“아시아계 혐오 대응”

입력 2021-01-27 08:10

제보하기

주택정책 조항 검토 지시
사설 교정시설과 갱신 중단할 것
아시아계 혐오 대응 주문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종차별 해소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2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구조적 인종차별이 존재하는 한 미국의 영혼이 괴롭다”면서 인종불평등 관련 행정명령 4건에 서명했다.

그는 지난해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려 숨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건도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해당 사건을 “정의의 목을 겨눈 무릎”이라고 규정하고 “인종적 평등에 대한 미국의 태도에 변곡점이 된 사건이자 수백만 미국인과 세계인의 눈을 뜨게 한 사건”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행동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바이든 대통령은 주택도시개발부에 주택정책이 인종에 따라 차별 적용되는 조항이 있는지 살펴보라고 지시했다.

또 법무부가 사설 교정시설과 계약을 갱신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 수감자 중 유색인종 비율이 높은 가운데 사설 교정시설이 안전하지 않은 환경에서 재소자들을 수용해 이익을 얻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혐오도 지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와중에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혐오가 증가했다면서 연방기관에 대응을 지시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