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남인순 의원, 뒤늦은 사과…“제 불찰”

입력 2021-01-26 11:18

제보하기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2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2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남인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인권위 권고사항이 충실히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건 당시 박 전 시장 측에 피소 사실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남 의원은 "제가 서울시 젠더특보와의 전화를 통해 '무슨 불미스러운 일이 있는지' 물어본 것이 상당한 혼란을 야기했고, 이는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는 저의 불찰"이라며 "피해자와 여성인권운동에 헌신해온 단체, 성희롱·성차별에 맞서 싸워온 2030세대를 비롯한 모든 여성에게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했던 것에 대해서도 "정치권이 피해자의 피해를 부정하는 듯한 오해와 불신을 낳게 했다"며 "저의 짧은 생각으로 피해자가 더 큰 상처를 입게 됐다. 다시 한번 피해자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에 공감하고, 특히 2차 가해가 더 이상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피해자의 고통이 치유되고 삶이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남 의원은 "평생 여성인권 향상을 위해 살아왔다고 생각했으나 이번 일을 통해 제 스스로가 얼마나 부족한 사람이었는지 다시 돌아보았다"며 "치열하게 성찰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유저들과 소통 위한 간담회 준비할 것”
  • 2
    출근길 지하철 1호선 또 고장…코레일 “1호선 청량리역 신호 장애로 양방향 지연”
  • 3
    [증시 키워드] 스푸트니크V 공급부족 소식에 이트론ㆍ이화전기 '급등'…의약품 판매중지 결정에 바이넥스 '급락'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미국 CDC “코로나 재확산 여부, 3~4월에 달렸다”
  • 2
    유니레버, 뷰티제품서 ‘노멀’ 표현 뺀다
  • 3
    아시아증시, 중국 제외 일제히 반등…기술주에 희비 엇갈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