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박원순 언행은 성희롱... 묵인 방조는 확인 안돼"

입력 2021-01-25 20:10

제보하기

(연합뉴스)

국가인권위원회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판단을 내렸다.

인권위는 25일 오후 열린 제2차 전원위원회에서 이러한 내용이 담긴 조사결과를 의결, 발표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최영애 위원장과 상임위원 3명, 비상임위원 7명 등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차 전원위원회를 열고 박 전 시장에 대한 직권조사 안건을 의결했다.

앞서 인권위는 피해자 측이 지난해 7월 직권조사를 청구하자 이를 검토해 8월부터 조사단을 구성, 의혹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주요 조사 내용은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 행위 △서울시의 성희롱 등 피해에 대한 묵인 방조 및 관련 구조 △성희롱 등 사안과 관련한 제도 전반 등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MC몽 해명, 유전병으로 발치…“군대 갈 방법 없다” 영상 삭제된 이유
  • 2
    [특징주] 일동제약, 스위스ㆍ중국 등 실패한 알츠하이머 치료제 생산 성공에 상승세
  • 3
    [사건·사고 24시] 'KTX 햄버거 진상녀' 논란 "우리 아빠가 누군데"·에이프릴 출신 이현주 '왕따설' 外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미국, 중국에 AI 우위 내줄 수도…"대만 의존도 낮춰야"
  • 2
    트럼프 일가 저택, 550억 매물로 등장…734평에 방만 8개
  • 3
    김종인 "2번 후보 나와야"…안철수 "2번이든 4번이든 두 번째 사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