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매각 협상 난항…마힌드라ㆍHAAH 힘겨루기

입력 2021-01-25 18:29

제보하기
매각 조건 두고 의견 차이 커, HAAH 기업회생 유예기간 최대한 활용할 듯

▲쌍용차 평택 공장 전경 (사진제공=쌍용차)

기업회생 유예기간을 한 달여 남긴 쌍용자동차의 매각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관련 업계와 쌍용차 등에 따르면 쌍용차 대주주인 마힌드라와 인수 후보인 HAAH오토모티브 사이에 힘겨루기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관련 보도에 따르면 마힌드라는 쌍용차 매각 협상 중단을 선언했다. HAAH오토모티브와 매각 조건을 사이에 두고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HAAH는 쌍용차의 법정관리(기업회생)를 전제로 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협상을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쌍용차 안팎에서는 HAAH가 유리한 인수 조건을 끌어내기 위해 사실상 법정관리행을 유도하고 있다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HAAH 입장에서는 마힌드라와 쌍용차가 벌어놓은 기업회생 개시 유예 기간을 최대한 활용하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차는 유동성 위기로 작년 12월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법원이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적용하기로 해 법정관리 개시 결정이 2월 말까지 보류된 상태다. 법원은 이를 최대 1개월 더 연장할 수 있다.

예병태 쌍용차 사장은 이날 사내 게시판을 통해 “최악의 상황에 내몰리게 된 데 대해 마음이 무겁고 면목이 없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MC몽 해명, 유전병으로 발치…“군대 갈 방법 없다” 영상 삭제된 이유
  • 2
    [특징주] 일동제약, 스위스ㆍ중국 등 실패한 알츠하이머 치료제 생산 성공에 상승세
  • 3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 골목빵집, 30년 내공의 끝! 대박 토스트&버거 맛집 '마○○○○○'… 대박 비결은?

기업 최신 뉴스

  • 1
    신생 LCC 에어프레미아, 국내 사모펀드에 매각된다
  • 2
    네이버, 배달의민족 투자했더니…10배 '잭팟' 터졌다
  • 3
    ‘인디게임’ 활성화한다는 KT 게임박스, 성공할 수 있을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