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의혹' 피해자 "인권위 조사 결과가 마지막 희망"

입력 2021-01-25 14:26

제보하기
"나를 지키기 위해 숨기는 것 만이 최선 이었다"

▲서울시장위력성폭행사건공동행동 회원들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린 '서울시장 위력성폭력 사건, 인권위는 정의로운 권고를' 기자회견에서 인권위에게 제대로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직권조사 결과를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을 조사해 온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이르면 25일 나온다.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는 "마지막 희망"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등 단체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자 인권 회복을 위해 인권위는 정의로운 권고를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피해자인 전직 비서 A 씨는 입장문에서 "저의 마지막 희망은 인권위의 직권조사 결과 발표"라며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기관으로부터 저의 침해 받은 '인권'에 대해 확인을 받는 것이 잔인한 2차 가해 속 피가 말라가는 저의 심신을 소생시킬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누군가의 처벌이 아니라 누군가의 삶을 살리기 위한 사실 확인을 통해 사회 혼란을 잠재워달라고 촉구하며 "인권위 결정을 앞두고 위원님들이 조금이나마 정의로운 판단을 해주시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이 글을 썼다"고 말했다.

A 씨는 "지금의 상황을 보면 제가 사건 당시 각각의 상황에 대해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던 것이 얼마나 현명한 처사였는지를 가늠하게 한다"고 호소했다. 지금도 박 전 시장을 지키기 위한 여러 방법이 동원돼 상처받고 있다는 사실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저를 지키기 위해서는 숨기는 것만이 최선이었다"며 "함께 일하던 동료가 고통과 아픔을 겪을 때, 동료들과 시장이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내리지 않고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온갖 시도를 하는 정황을 보면서 매우 괴로웠다"고 설명했다.

A 씨는 "저는 거짓으로 누군가를 아프게 할 만한 어떠한 동기도 가지지 않은 사람"이라며 "모두가 사실을 사실대로 받아들이고, 지금 이 순간에도 고통을 받고 있을 또 다른 누군가를 위해 우리 사회가 다시는 이와 같은 잘못과 상처를 반복하지 않도록 제도 개선에 힘써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단체 관계자들은 "경찰과 검찰의 선택적 수사와 결과 발표에도 불구하고 박 전 시장은 죽음 이전에 자신이 여성 직원에게 했던 행위를 인지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다른 성폭력 사건의 법원 판결을 통해서도 박 전 시장의 행위가 사실이라는 것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유저들과 소통 위한 간담회 준비할 것”
  • 2
    출근길 지하철 1호선 또 고장…코레일 “1호선 청량리역 신호 장애로 양방향 지연”
  • 3
    [증시 키워드] 스푸트니크V 공급부족 소식에 이트론ㆍ이화전기 '급등'…의약품 판매중지 결정에 바이넥스 '급락'

사회 최신 뉴스

  • 1
    유노윤호,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경찰 조사…자정까지 식당에 머물러
  • 2
    자사고 뉴타운 이전 추진 검토에 “자사고 죽이기…교육현장 교란 행위"
  • 3
    최성재 결혼, 예비신부 누구?…고등학교 동창과 백년가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