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미국산 계란 20여톤 긴급 수송

입력 2021-01-25 13:54

제보하기
차별화된 특수화물 수송력 바탕으로 백신도 수송한 바 있어

▲아시아나항공 인천 화물터미널에 도착한 계란을 하기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25일 미국 시카고~인천 노선을 통해 미국산 계란 20여 톤을 운송했다.

상품성 유지가 관건인 이번 계란 수송을 위해 운송 온도 유지, 움직임 방지를 위한 특수 완충재 사용 등 특수 화물 운송법을 적용해 신선도를 유지했다.

이번 수송은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 영향으로 부족해진 국내 계란 공급 상황으로 인한 정부의 긴급 요청으로 이루어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작년 말 극저온, 냉동, 냉장 수송 콜드체인 구축이 필요한 코로나 백신을 성공적으로 운송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신선식품, 의약품, 동ㆍ생물 등 특수 화물 운송에 차별화된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긴급 재난 상황 속에서 백신 수송뿐만 아니라 정부와의 다방면적인 공조를 통해 위기 극복에 힘쓸 것"이라며 "다양한 특수 화물 수송 경험을 가진 국적사로서 안전하게 운송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유저들과 소통 위한 간담회 준비할 것”
  • 2
    출근길 지하철 1호선 또 고장…코레일 “1호선 청량리역 신호 장애로 양방향 지연”
  • 3
    [증시 키워드] 스푸트니크V 공급부족 소식에 이트론ㆍ이화전기 '급등'…의약품 판매중지 결정에 바이넥스 '급락'

기업 최신 뉴스

  • 1
    이해진·정용진 동맹 탄생할까…지분 맞교환 논의
  • 2
    [종합2보] 금호석화, 박철완 상무 주주제안 '이익배당 제외' 상정
  • 3
    삼성전자, 코로나19에도 직원수 늘렸다…4000명 증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