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0.1% 1093명 ‘갓물주’ 임대소득 1조

입력 2021-01-25 10:15

제보하기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단지가 궂은 날씨에 흐릿하게 보인다. (이투데이DB)

상위 0.1% 1093명의 부동산 임대소득이 1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25일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날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2019년 기준 109만3550명이 부동산 임대소득 총 20조7025억 원을 신고했다. 이 중 상위 0.1%가 거둔 임대소득만 1조132억 원이다.

상위 1%로 넓히면 1만935명으로 3조3713억 원, 상위 10%는 10만9354명에 9조9375억 원이다. 임대소득자 전체에 대한 1인당 평균 소득은 1893만 원이고, 중위소득은 10억4400만 원으로 나타났다.

평균 임대소득은 해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소득을 올리는 인원이 많아지면서다. 2015년 85만6874명이 총 17조606억 원의 소득을 올렸는데, 2019년에는 인원이 110만 명에 달한 반면 총소득은 3조 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유저들과 소통 위한 간담회 준비할 것”
  • 2
    출근길 지하철 1호선 또 고장…코레일 “1호선 청량리역 신호 장애로 양방향 지연”
  • 3
    [증시 키워드] 스푸트니크V 공급부족 소식에 이트론ㆍ이화전기 '급등'…의약품 판매중지 결정에 바이넥스 '급락'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미국 CDC “코로나 재확산 여부, 3~4월에 달렸다”
  • 2
    유니레버, 뷰티제품서 ‘노멀’ 표현 뺀다
  • 3
    아시아증시, 중국 제외 일제히 반등…기술주에 희비 엇갈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