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환자 40명 중 7명 폐섬유화···후유증 연구 본격화

입력 2021-01-23 16:42

제보하기

▲지난달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폐 섬유화가 진행된 50대 여성 환자에게 폐를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고 한림대학교 성심병원이 2일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한 환자 상당수는 폐가 딱딱해지고 기능이 떨어지는 '폐섬유화' 증상을 겪는 것으로 분석됐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성인 코로나19 회복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공동연구 결과 7명(17.5%)에게서 폐섬유화 증상이 나타났다. 특히 폐섬유화는 모두 40대 이상에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에서 회복한 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3개월마다 검진·설문조사를 벌여 시간 경과에 따라 어떤 후유증이 나타나는지 연구하고 있다.

지난 14일 발표한 중간 결과에 따르면 회복 환자 중 일부에서 폐기능이 저하 후유증이 나타났으며, 대체로 시간이 흐르면서 회복되는 양상이었다. 폐 섬유화는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회복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에 탈모, 숨이 차는 증상 등의 후유증이 나타나는 비율이 높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권 부본부장은 "연구 내용을 더 정교하게 분석·정리 중"이라며 구체적인 연구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확률 전면 오픈”…기업기밀 공개 초강수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주식회사 미국', 4분기 실적 잔치...“어닝 리세션 끝났다”
  • 2
    [종합] 정세균 “독도 분쟁지역 만들려는 도발에 흥분할 필요 없다…청정생태계로 조성”
  • 3
    중국, 국방예산 6.8% 인상…코로나 여파에 2년째 6%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