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미령 독보적 분위기 "세뇨리따"…"전유성 아이 있다면 17세"

입력 2021-01-22 23:23

제보하기

(출처=TV조선 캡처)

진미령이 독보적 분위기를 뽐냈다.

TV조선 '사랑의콜센타' 22일 방송에서는 진미령의 '왕서방' 무대가 공개됐다. 트롯맨들은 진미령의 무대에 등장해 춤을 추기 시작했다.

무대가 끝난 후 붐은 "스페인에 온 것 같았다. 세뇨리따"라며 "여전히 소녀같다"라고 말했다.

진미령은 1958년생으로 올해 나이 64세다. 전유성과 사실혼 관계로 지내다 결별했다. 진미령은 "전유성과 아이가 있다면 17세가 됐을 것"이라며 결혼생활을 언급하기도 했다.

또 진미령은 "불같은 사랑을 꿈꾼다"라며 "등 긁어주고 말 동무할 사람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확률 전면 오픈”…기업기밀 공개 초강수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사회 최신 뉴스

  • 1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 빅데이터 랭킹 맛집, 콩나물국밥 맛집 '산○○'…수도권 최고의 콩나물국밥 TOP 5
  • 2
    [포토] '대학가에도 봄이 올까요?'
  • 3
    [포토] 임대 문구 내걸린 대학가 상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