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미 휘성 통화 내용 화제…휘성 근황 보니 "콘서트 예정"

입력 2021-01-21 21:36

제보하기

(출처=채널A 캡처)

방송인 에이미가 귀국한 가운데 휘성이 재판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19일 휘성은 첫 재판을 받았다. 지난해 8월 지인과 함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다.

앞서 에이미가 SNS를 통해 '소울메이트'와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이후 휘성이 지목됐고 휘성은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에이미와 휘성의 통화 내용을 설명하기도 했다. 휘성은 "나 어떻게 살라는 거야"라고 말하며 울었다. 에이미는 "그건 내가 잘못했어"라고 말했다.

또 휘성이 "콘서트까지 취소됐다"라고 전하자 "나 용서해줘. 자격지심이 있었어"라고 답했다.

하지만 휘성의 재판 사실이 알려지며 에이미의 폭로가 다시한번 화제가 되고 있다.

휘성은 지난해 12월 기부 콘서트 무대에 서는 것으로 공개됐다. 해당 콘서트는 오는 2월로 미뤄진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달러 강세·증산 가능성에 하락...WTI 3.2%↓
  • 2
    [상보]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주시 속 혼조...나스닥 0.56%↑
  • 3
    비트코인 능가하는 야생의 세계…알트코인 광풍에 사기도 판쳐

사회 최신 뉴스

  • 1
    식약처, '1번 맞는' 얀센 코로나 백신 허가심사 착수
  • 2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131명 증가…사망자 3명 추가
  • 3
    코로나19 백신 첫날 1만8489명 접종…서울 1922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