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미국 제46대 대통령 취임 앞둔 바이든의 '하루'

입력 2021-01-20 16:26

제보하기

'제2의 고향' 델라웨어주에서 고별연설

(뉴캐슬 로이터=연합뉴스)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을 앞둔 조 바이든 당선인이 1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뉴캐슬의 주방위군사령부 야외에서 고별 연설을 하고 있다.

(뉴캐슬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아들 헌터 부부와 아들이 바이든 당선인의 고별 연설을 듣고 있다.

"나는 델라웨어의 아들"

(뉴캐슬 AP=뉴시스)
바이든 당선인은 10살이 되던 해 델라웨어로 이주해 60여년을 살았으며 36년동안 연방 상원의원으로 재직했다.

(뉴캐슬 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당선인이 고별연설을 한 곳은 지난 2015년 뇌종양으로 숨진 아들 보 바이든의 이름을 딴 곳이다. 연설 도중 눈물을 보인 바이든은 "유일하게 애석한 것은 그가 지금 여기 있지 않다는 것"이라며 숨진 아들을 추모했다.

워싱턴 입성, 제일 먼저 달려간 곳은?
(앤드루스공군기지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부인 질 여사와 함께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 비행기에서 내리며 손을 흔들고 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바이든 당선인이 워싱턴D.C. 내셔널몰에 있는 링컨기념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희생자 추모 행사에서 부인 질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연설을 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을 하루 앞둔 이날 워싱턴D.C.에 도착해 가장 먼저 코로나19 희생자를 추모했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부부가 워싱턴기념비를 배경으로 나란히 서서 코로나19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남편 더그 엠호프와 함께 워싱턴D.C. 내셔널몰 링컨기념관에서 코로나19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취임식 D-1, 워싱턴으로 군 2.5만명 집결 '철통경계'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 내부에 배치된 주방위군 병사들이 야전침대를 정리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이곳에 주둔한 주방위군은 숙식도 의사당에서 해결하고 있다.

(워싱턴 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하루 앞둔 19일(현지시간) 내셔널몰 인근이 폐쇄되고 경비가 강화된 가운데 주 방위군 병사들이 거리를 순찰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유저들과 소통 위한 간담회 준비할 것”
  • 2
    출근길 지하철 1호선 또 고장…코레일 “1호선 청량리역 신호 장애로 양방향 지연”
  • 3
    [증시 키워드] 스푸트니크V 공급부족 소식에 이트론ㆍ이화전기 '급등'…의약품 판매중지 결정에 바이넥스 '급락'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OECD,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 0.5%P 상향…"G20 중 한국 등 7개국 코로나 이전 회복"
  • 2
    김준석 해수부 수산정책실장 “지속 가능한 어업, 질 좋은 수산물 공급 고민”
  • 3
    미국 CDC “코로나 재확산 여부, 3~4월에 달렸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