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스크 논란’ 김어준 "마침 음료 마시던 직후…5명 모인 것 아냐" 해명

입력 2021-01-20 09:56

제보하기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방송인 김어준 씨가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김어준 씨는 20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전날 상암동 소재 카페에서 방역수칙을 어겼다는 지적에 “(공개된) 사진과 실제 상황은 조금 다르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5명이 같이 앉은 게 아니고 따로 있었는데 내 말이 안 들려서 PD 한 명이 메모하는 장면, 그리고 나머지 한 명은 늦게 와서 대화에 참여하는 장면이었다”며 “3명이 앉아있고 2명은 서 있다”고 말했다.

‘턱스크’에 대해서는 “마침 그때 음료 한 잔을 마신 직후”였다며 “5명이 모여서 회의를 계속한 게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스타벅스에서도 그런 상황을 그냥 두고 보지 않는다”며 “앞으로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김어준의 뉴스공장’ 측도 전날 입장문을 통해 “생방송 종료 직후 ‘뉴스공장’ 제작진이 방송 모니터링과 익일 방송 제작을 위해 업무상 모임을 한 것”이라며 “사적 모임은 아니었지만, 방역 수칙을 어긴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어준 씨가 한 카페에서 일행 4명과 이야기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김어준 씨는 마스크를 턱까지 내린 상태였고,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인 '5인 이상 모임 금지' 수칙을 어겼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유저들과 소통 위한 간담회 준비할 것”
  • 2
    출근길 지하철 1호선 또 고장…코레일 “1호선 청량리역 신호 장애로 양방향 지연”
  • 3
    [증시 키워드] 스푸트니크V 공급부족 소식에 이트론ㆍ이화전기 '급등'…의약품 판매중지 결정에 바이넥스 '급락'

사회 최신 뉴스

  • 1
    유노윤호,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경찰 조사…자정까지 식당에 머물러
  • 2
    자사고 뉴타운 이전 추진 검토에 “자사고 죽이기…교육현장 교란 행위"
  • 3
    최성재 결혼, 예비신부 누구?…고등학교 동창과 백년가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