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시연, 음주운전 사고…소속사 측 “숙취 풀린 줄 알았다”

입력 2021-01-19 23:15

제보하기

▲박시연 음주운전 (출처=박시연SNS)

배우 박시연이 음주운전 사고를 낸 가운데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19일 박시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뉴스에 보도된 박시연 관련 입장을 알려드린다”라며 “ 안 좋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박시연은 지난 17일 오전 11시 30분께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3삼거리에서 좌회전 신호 대기 중인 승용차를 자신의 외제 차로 들이받았다.

당시 박시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면허취소 수준이었으며 다행히 부상자는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에 따르면 박시연은 16일 저녁 집에서 지인과 술을 마신 뒤 다음날 차를 몰았다가 사고를 일으켰다. 숙취가 모두 풀렸다고 생각했으나 음주 측정 결과 면허취소 수치가 나온 것.

이에 소속사는 “이유를 불문하고 당사는 책임을 깊이 통감하며, 박시연 역시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한편 박시연은 1979년생으로 올해 나이 42세다. 2011년 무역업에 종사하는 4살 연하와 결혼했다가 5년 만에 파경을 맞은 바 있다. 최근에는 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 출연해 활약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달러 강세·증산 가능성에 하락...WTI 3.2%↓
  • 2
    [상보]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주시 속 혼조...나스닥 0.56%↑
  • 3
    비트코인 능가하는 야생의 세계…알트코인 광풍에 사기도 판쳐

사회 최신 뉴스

  • 1
    식약처, '1번 맞는' 얀센 코로나 백신 허가심사 착수
  • 2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131명 증가…사망자 3명 추가
  • 3
    코로나19 백신 첫날 1만8489명 접종…서울 1922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