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슬옹, 무단횡단 보행자 사망사고 ‘벌금 700만 원’

입력 2021-01-18 15:49

제보하기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늦은 밤 빗길 운전을 하다 무단횡단하던 보행자를 치어 숨지게 한 2AM 출신 가수 겸 배우 임슬옹(34)이 벌금형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은 지난 13일 임슬옹에게 벌금 7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약식명령은 법원이 정식 재판 없이 서류를 검토해 형을 내리는 것을 말한다.

앞서 검찰은 임슬옹이 유족과 합의한 사실 등을 고려해 임슬옹을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치사) 혐의로 약식기소했다.

임슬옹은 지난해 8월 1일 오후 11시 50분께 서울 은평구에서 차량을 운전하다 횡단보도에서 보행자 멈춤 신호에도 무단횡단을 하던 남성을 치었다. 사고 피해자는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했다. 임슬옹은 사고 당시 술을 마시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임슬옹이 벌금형에 불복하면 약식명령을 송달받고 1주일 이내에 정식재판을 청구할 수 있다.

임슬옹은 보행자 사망사고 당시 “사망사고와 관련해 피해자분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확률 전면 오픈”…기업기밀 공개 초강수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사회 최신 뉴스

  • 1
    [포토] '대학가에도 봄이 올까요?'
  • 2
    [포토] 임대 문구 내걸린 대학가 상가
  • 3
    [포토] '학생들이 없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