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행정가로 K리그 입성…‘전북 현대’서 조언자 역할

입력 2021-01-18 15:36수정 2021-01-18 15:44

제보하기

▲박지성(40)이 올해 초부터 프로축구 전북 현대에서 구단 운영 전반에 걸쳐 조언하는 업무를 맡게 될 전망이다. (뉴시스)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40)이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일원으로 K리그와 인연을 맺는다.

18일 축구계에 따르면 박지성은 올 초부터 전북에서 행정가 경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전북 관계자는 “함께 하는 방안을 두고 구단과 박지성 사이에 큰 틀에서 합의가 거의 이뤄졌다”면서 “곧 공식 발표를 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이 전북에서 정확히 어떤 역할을 할지는 확정되지 않았으나, 축구 기술적인 부분에 국한되지 않고 구단 운영 전반에 걸쳐 조언하는 업무를 '비상근'으로 맡게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10여 년간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며 선진 구단 운영 시스템을 경험한 박지성의 조언은 K리그를 넘어 아시아 명문으로 발돋움하는 전북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박지성은 그동안 한국 축구의 전설로 여겨졌지만, K리그에서는 뛰지 않았다. 일본 교토 퍼플상가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박지성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한 뒤 유럽 무대로 건너가 네덜란드 에인트호번,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소속으로 11년간 활약하고서 2014년 은퇴했다.

박지성은 현역 은퇴 뒤 영국에서 축구 행정을 공부하며 제2의 인생을 준비했다. 2016년 9월부터 2017년 7월까지 영국 레스터의 드몽포르 대학교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마스터 코스 과정을 밟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11월에는 대한축구협회(KFA)에서 유소년 축구 총괄 임원인 유스전략본부장을 맡으며 행정가로 첫발을 내디뎠다. 그러나 당시 영국에서 거주해 비상근으로는 업무에 전념하기 힘들었던 박지성은 결국 1년여 만에 본부장직에서 사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확률 전면 오픈”…기업기밀 공개 초강수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사회 최신 뉴스

  • 1
    [포토] '대학가에도 봄이 올까요?'
  • 2
    [포토] 임대 문구 내걸린 대학가 상가
  • 3
    [포토] '학생들이 없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