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계 “이재용 구속, 삼성 경영공백 현실화 매우 우려”

입력 2021-01-18 14:52수정 2021-01-18 14:53

제보하기

▲국정농단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경영계는 18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것과 관련, “삼성그룹의 경영 공백이 현실화된 것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경총은 이날 이 부회장 재판 직후 입장문을 통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타격, 세계 각국의 자국 산업 보호 중심의 경제정책 가속화 등으로 경제적 불확실성이 그 어느 때보다 큰 상황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의 경영 공백으로 중대한 사업 결정과 투자가 지연됨에 따라 경제·산업 전반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했다.

이어 "다가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심화할 글로벌 경쟁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우리 글로벌 기업의 적극적인 사업확장과 기술 혁신으로 신산업 분야에서 경쟁력 우위를 확보하는 노력이 절실한 만큼, 향후 삼성그룹의 경영 차질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정책적·행정적 배려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상장회사협의회도 이날 낸 발표문에서 "이 부회장 파기환송심에 대한 유죄 선고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번 판결로 삼성전자의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된다면, 우리나라 대표 기업인 삼성의 대외적인 이미지와 실적뿐만 아니라 상생하는 수많은 중견·중소기업 협력업체까지 영향을 미쳐 우리 경제에 악영향을 끼칠까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삼성그룹은) 경영공백에 따른 리스크가 있더라도, 우리나라 경제의 원동력으로써 계속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확률 전면 오픈”…기업기밀 공개 초강수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기업 최신 뉴스

  • 1
    쎌바이오텍,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대장암 치료제 신약' 식약처 IND 신청
  • 2
    메가커피, 화이트데이 맞이 '연인 태그 이벤트' 전개
  • 3
    "'영하 70℃ 보관' 화이자 백신, 추후 보관ㆍ유통 조건 변경 가능성 있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