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대충 살았다’ 막말 윤서인, "짧게 쓴 게 실수" 급해명

입력 2021-01-18 10:32

제보하기

(출처=윤서인 페이스북)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조롱하는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킨 시사만화가 윤서인 씨가 사과의 뜻을 밝혔다.

윤서인 씨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에 논란이 된 제 글은 너무 짧게 쓴 게 실수였다”고 밝혔다.

앞서 윤서인 씨는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올리며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대체 뭐한 걸까.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적었다.

이에 대해 윤서인 씨는 “퍼온 사진의 양극단 이분법이 진짜로 맞다면 친일파 후손들은 그만큼 열심히 살았다는 뜻이 되고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대충 산 사람들이라는 뜻이 된다”며 “하지만 현실은 절대 그렇지 않다. 독립운동가 후손 중에도 얼마든지 부자가 있고 친일파 후손 중에도 얼마든지 가난한 자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말도 안 되는 비교 따위는 집어치우라”고 했다.

그는 “논란이 되니 뒤늦게 없던 의미를 갖다 붙인 게 절대 아니다. 누가 뭐래도 저는 100% 위의 의도로 글을 썼다”며 “표현이 부족해 오해를 부른 점, 그래서 저들에게 빌미가 된 점은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기본적으로 당시 독립운동가들이 대부분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지만 그렇다고 그 많은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한마디로 규정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생각한다”며 “역사는 다양한 면을 갖고 있기에 후손들이 특정한 의도를 갖고 딱 한마디로 정의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끝으로 “언론은 저에게 ‘도’를 넘지 말라는 말을 정말 많이 한다. 그렇다고 언론들이 정해놓고 압박하는 ‘도’ 밑에 제가 계속 눌려있을 수는 없다”며 “저들의 ‘도’가 과연 옳은 건지 의문을 제기하고 표현의 폭을 지키고 넓히는 것이 제 인생의 사명 같은 느낌도 든다”며 “앞으로는 더 신중하게 표현하겠다. 감사하다”라고 마무리 지었다.

윤서인 씨의 사과에도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윤서인 씨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을 예고했다.

김원웅 광복회 회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일단은 (윤서인 씨에 대해) 법적인 조치를 하는 거로 의견을 모아가고 있다”며 “고소장을 내는 결정은 이번 주에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윤서인 사건은 단순히 윤서인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이런 사람들을 대응하는 풍토에 대해 우리 사회가 자기 성찰을 할 필요가 있는 사건”이라며 약 83억 원의 위자료를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국제유가, 달러 강세·증산 가능성에 하락...WTI 3.2%↓
  • 2
    [상보] 뉴욕증시, 미 국채금리 주시 속 혼조...나스닥 0.56%↑
  • 3
    비트코인 능가하는 야생의 세계…알트코인 광풍에 사기도 판쳐

사회 최신 뉴스

  • 1
    식약처, '1번 맞는' 얀센 코로나 백신 허가심사 착수
  • 2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131명 증가…사망자 3명 추가
  • 3
    코로나19 백신 첫날 1만8489명 접종…서울 1922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