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맵 개인정보, 전국 집창촌 주소 등록까지…'내 폴더' 접속 횟수 높다면?

입력 2021-01-14 21:18수정 2021-01-14 23:12

제보하기

(출처=MBC 캡처)

카카오맵에서 개인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어 논란이 됐다.

14일 MBC는 단독보도로 카카오맵을 통해 개인 정보들이 새고 있어 신상 털기에 표적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카카오맵에 등록된 사용자의 리뷰를 클릭하면 사용자가 방문한 주소, 메모, 실명, 자녀 사진 등을 여러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는 것. 어떤 사용자의 폴더에는 전국의 집창촌 주소를 등록해 놓은 것까지 확인 가능했다.

또 카카오맵의 '내 폴더 접속 횟수'가 높다면 타인이 열어봤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측은 보완책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해당 보도를 접한 시청자들은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카카오맵 사용자들은 빨리 수습해야겠다" "개인정보들이 새고 있다고 한다" "기본설정이 공개로 되어있다면 비공개로 설정을 바꾸어야 할 듯"이라며 알리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 2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1/27)
  • 3
    준공업지역 개발에… 탄력받는 '고척공구상가' 재건축

사회 최신 뉴스

  • 1
    블랙핑크, 미국 ‘제임스 코든쇼’ 출연…‘Pretty Savage’ 첫 무대
  • 2
    서울시, 소규모 사업장 성희롱 예방교육 지원
  • 3
    민식이법 1년…서울시,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0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