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일관계 조기에 복원해야"

입력 2021-01-14 18:02

제보하기
이임예정 도미타 주한일본 대사 접견..."한미일 공조 노력 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한일 양국은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조기에 복원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임 예정인 도미타 코지 주한일본 대사를 접견하고 "한일 양국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번영을 위해 함께 가야 할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고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도미타 대사와 양국이 안고 있는 문제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 뒤 “양국 간 소통과 대화, 교류 협력은 반드시 계속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미일본 대사로 부임한 후에도 한일관계 발전과 한미일 공조를 위해 계속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도미타 대사는 재직 기간에 대한 소회를 언급한 뒤 대통령께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신임 강창일 주일본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하면서도 "양국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 경륜을 갖춘 일본 전문가가 신임 주일본 대사로 부임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현재 어려움이 있지만, 한일 양국은 오랜 역사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안정을 위한 협력의 동반자”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때때로 문제가 생겨나더라도 그 문제로 인해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할 양국관계 전체가 발목 잡혀선 안 된다”면서 “그것은 그것대로 해법을 찾고, 미래지향적 발전관계를 위한 대화 노력은 별도로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창일 대사 부임을 계기로 양국관계가 큰 발전을 이루기를 바란다”면서 “강 대사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은 전통적 분야뿐만 아니라 코로나, 인구감소, 지방균형발전 등 공동과제에 직면하고 있는 만큼, 관련 협력을 위한 교류와 소통이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강 대사는 “최근 한일관계 경색을 겪으면서 양국이 오히려 문제 해결을 위한 의지와 지혜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게 되었다고 본다”면서 “신임 대사로서 현안 해결 및 미래지향적인 양자관계 발전을 위한 대화와 소통이 이어질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 2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1/27)
  • 3
    준공업지역 개발에… 탄력받는 '고척공구상가' 재건축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민의힘 조수진, 조선시대 후궁에 고민정 빗대…"겸손해야"
  • 2
    '단일화' 둘러싼 김종인의 생각 "안달난 안철수 안타까워"
  • 3
    출생아 30만 명대 감소에 15년, 20만 명대 감소에 3년…인구절벽 온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