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연, 버닝썬 사태와 관련 있나?…SM "전혀 무관, 억측 삼가달라"

입력 2021-01-14 18:21수정 2021-01-15 13:31

제보하기

(출처=김상교씨 인스타그램)

클럽 버닝썬 사태 최초 제보자로 알려진 김상교 씨가 소녀시대 효연에게 증언을 촉구한 것과 관련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효연과 관련 없다”고 선을 그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4일 “효연은 당시 DJ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 억측과 오해를 삼가주시길 바란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김상교 씨는 13일 자신의 SNS에 “하나만 물어보자”라며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 A와 B가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 못했는지”라고 적었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버닝썬 클럽에서 DJ를 하고 있는 효연의 모습이 담겨있다.

김상교 씨는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 효연아”라며 “그날 마약에 취한 여배우가 H인지 G인지 나를 클럽 내에서 마약에 취해 폭행한 놈이 승리 친구 그 약쟁이가 맞는지 너네는 알 거 아니냐. 이제 슬슬 불어. 얼마 안 남았어”라고 경고했다.

이어 “왜 ○○○이 VVIP 대신 나를 폭행했는지. 비트코인 사모펀드와 관련 있던 나사팸이 누군지. 왜 내가 집단 폭행당할 때 강남 VVIP 연예인 관리하는 옥타곤 포주 석 씨가 구경했는지. 버닝썬 관련 연예인 수십 명인 거 언제가 밝혀질 건지. 아니면 제대로 불건지. 너희들 선택이야”라며 “지금도 어디 하우스에 숨어서 뽕 맞고 비디오 찍고 있겠지. 기회는 얼마 안 남았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군 복무 중인 승리를 향해 “광주의 아들 승리야. 너의 전역 날만 기다리고 있다”며 “내 메모장에 너희 명단 다 있다. 나한테 평생 시달릴지 아는 거 하나씩 불고 사과하고 용서받을지 지금부터 너희 선택”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특징주] 삼원강재, 국내 유일 열간압연부품 기아차등 독점공급…애플카 기대감에 상승세
  • 2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1/27)
  • 3
    준공업지역 개발에… 탄력받는 '고척공구상가' 재건축

사회 최신 뉴스

  • 1
    비자금으로 해외부동산 매입 등 경제범죄 40여곳 적발…4600억원 빼돌리다 덜미
  • 2
    무료 우수 대학 강좌 ‘케이무크’ 올해 2배 확대
  • 3
    블랙핑크, 미국 ‘제임스 코든쇼’ 출연…‘Pretty Savage’ 첫 무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