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김민주 성희롱 악플러, 9급 공무원 합격?" 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21-01-14 15:05

제보하기

(출처=비즈엔터)

걸그룹 아이즈원 멤버 김민주에 대한 성희롱 글을 수 차례 작성했던 악플러가 대전시 9급 공무원에 임용됐다고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4일 김민주 소속사 얼반웍스가 성명불상자 6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웨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접수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김민주의 소속사 얼반웍스는 11일 공식 SNS를 통해 악플러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선다고 알린 바 있다. 얼반웍스는 "소속 아티스트들을 향한 모욕과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게시물을 다수 확인했다"며 "지속적이고 도가 지나치는 6명을 대상으로 법적 절차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얼반웍스가 고소한 악플러는 웹사이트 디시인사이드 이용자 3명과 일간베스트(일베) 이용자 3명이다. 이들 중에는 지난해 말 대전시 지방공무원 채용시험에 합격했다는 이용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1일에 올라온 '대전 9급 공무원 합격한 아동 성희롱범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 이날 낮 12시 기준 3만 5000여 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걸그룹의 만 15~17세 멤버들을 대상으로 수년간 신체 부위 등을 빗댄 악성 댓글을 일삼아 온 A 씨가 공무원이 됐다"며 "국민혈세를 축낸다니 사회구성원으로서 좌시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 씨 본인이 직접 지난해 10월 대전시 지방공무원 채용시험 합격 문자와 함께 지방행정서기보 시보 임용장을 인증했다"며 "국민혈세를 받아가며 공무원직을 수행하지 못하도록 막아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나 임용장에 적시된 대전 모 구청 임용 대상자는 청원 글 내용을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종합] 대전 종교 교육시설서 127명 집단감염…"기숙 생할"
  • 2
    대전 종교 교육시설서 127명 집단 감염
  • 3
    공공재개발이 띄운 빌라값, '2라운드'도 뜨겁다

사회 최신 뉴스

  • 1
    법원 "리얼돌, 문란한 느낌 주지만 풍속 해치지 않아"
  • 2
    박범계 오늘 인사청문회…재산문제‧이해충돌 공방 예상
  • 3
    [피플] 화우 박재우 변호사 "두산인프라 DICC 상고심, 대주주 권리 찾은 판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