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기 코스피 급등…시총 상위 초대형주가 대안" -DB금융투자

입력 2021-01-14 08:11

제보하기

DB금융투자는 14일 "우호적인 개인 수급, 경기 회복 및 실적 개선 기대감 등 코스피 상승 동력이 사라진 것은 아니지만, 단기간 내 주가지수 급등으로 밸류에이션 부담이 더욱 강해진 만큼 적절한 대응 수단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설태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폭발적으로 상승하던 코스피가 연준의 테이퍼링 이슈, 인플레이션 우려 등에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원화 강세, 글로벌 증시 대비 아웃퍼폼한 것도 기관과 외국인 순매도를 이끌어 내며 장중 변동성을 키우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상승이나 하락 국면 모두에서 유리한 초대형주가 유리하다"며 "유동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인 TIGER TOP 10 ETF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차세대 차량 통신 기술 웨이브 밀던 국토부, 5G-V2X 도입 연구 나섰다
  • 2
    “서예지 ‘김정현 질문 받지말라’ 거부되자 시사회 불참 통보”
  • 3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4/13)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장외시황] 현대엔지니어링, 52주 최고가 기록…증권사에 입찰제안요청서 발송
  • 2
    코스피, 외인ㆍ기관 매수에 3170선 ‘바짝’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유유제약, 오세훈 효과 '상한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