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00만 원 초과 전기차, 올해부터 보조금 못 받는다

입력 2021-01-04 13:25

제보하기
환경부, '2021년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보조금 업무처리지침' 행정예고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중국 상하이 공장인 기가팩토리에서 차량이 생산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올해부터 9000만 원을 초과하는 고가 전기 승용차는 보조금을 받을 수 없게 된다. 환경부는 최근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21년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보조금 업무처리지침'을 행정예고했다고 4일 밝혔다.

환경부는 이번 행정예고안에서 전기승용차에 대해 차량 가격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화했다.

보조금은 개인, 법인,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지방공기업 등이 전기자동차 보조금 지원 대상 자동차를 새로 구매해 국내에 신규 등록할 경우 지급된다.

전기 승용차의 경우 연비 등 차량 성능, 저공해차 보급목표제 대상업체 차량 여부 및 보급목표 달성실적을 고려해 최대 800만 원 범위 내에서 차등 지원한다.

지방자치단체는 지방비 보조금을 국비에 비례해 차등화해야 한다.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해 보조금 산출 후 차량 가격에 따라 6000만 원 미만인 차량은 보조금의 전액을, 6000만 원 초과∼9000만 원 미만 차량은 보조금의 50%를 준다. 9000만 원을 초과하는 차량은 보조금을 지원하지 않는다.

전기 택시는 차종별 보조금 지원 단가에서 20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하고, 초소형 전기자동차는 차량 종류와 관계없이 400만 원을 정액 지급한다.

전기승합차는 자동차의 성능(연비·주행거리), 차량 규모를 고려해 중형은 최대 6000만 원, 대형은 최대 8000만 원으로 차등 지원한다.

전기 화물차의 경우 차량 규모에 따라 초소형 512만 원, 경형 1100만 원, 소형 1600만 원을 정액을 지원한다.

보조금 지원대상 차종 및 지원금액은 저공해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환경부는 이달 19일까지 이번 행정예고안에 대한 의견을 받은 후 해당 내용을 확정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장외시황] 큐라티스, 코로나19 치료제 ‘스푸트니크V’ 컨소 포함…2일 연속 상승
  • 2
    '제약 빅5' 지난해 실적, 코로나로 갈린 희비 '뚜렷'
  • 3
    [분양 특집] 우미건설 ‘파주 운정신도시 우미린 더 퍼스트’ 공급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알렉산더 왕, 또 성추행 폭로 터져…男 대학생 “클럽에서 나도 당해”
  • 2
    미국, 트럼프 지우기 나선다…“유엔 인권이사국 희망”
  • 3
    '변이확산' 우려에 영국발 항공편 운항 중단 2주 더 연장해 내달 11일까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