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68세에 넘치는 성욕 포장 “자위행위 걸리기도”

입력 2020-12-05 21:21

제보하기

(출처=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

조두순의 출소일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조두순의 출소를 앞두고 5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수감 기간 내 교정효과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그의 면모에 대해 다뤘다.

조두순은 나이 68세임에도 불구하고 1시간 동안 1000개의 팔굽혀펴기를 하는가하면 현재 몸 상태는 근육으로 다져진 단단한 몸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조두순은 최근 성적으로 이상 행동을 보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의 인터뷰에 응한 조두순의 감방 동기는 조두순이 CCTV나 TV에서 발생하는 전자파 때문에 성적인 느낌을 받아 자위행위를 했다고 전했다.

조두순의 피해 아동을 오랫동안 상담한 신의진 교수님은 조두순에 대한 이같은 전언에 대해 “아직도 성욕이 과잉하고 과잉하게 행동으로 표현된다는 게 첫 번째로 걱정이 많이 된다. 전파신호가 어쩌고 얘기하는 거는 자기가 자꾸 치밀어 오르는 어떤 성욕을 정당화하기 위해서약간 느낌이 오는 것의 해석을 그렇게 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조두순은 오는 13일 출소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효과입증에도 주가 하락…30만원 배수의 진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신동아리버파크 702동 110호 등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 일산 집값이 한풀 꺾였다고?… '일산동구' 일주일새 1.64%↑

사회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지역별 현황] 서울 2만3224명·경기 1만8888명·대구 8223명·인천 3640명·경북 2851명·검역 2644명 순
  • 2
    서울 코로나19 확진자 127명···전날보다 소폭 증가
  • 3
    교정시설 추가 확진자 사흘 연속 0명···동부구치소 12차 전수검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