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일 새벽에 확진 수험생’ 서울서 1명…시험엔 응시

입력 2020-12-03 15:07

제보하기
서울시 “확진 수험생 16명 시험 응시”

올해 수능을 치르는 학생 중 1명이 수능 당일(3일) 새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은 3일 오후 3시 현재 격리된 장소에서 시험을 치르고 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2일 서울 용산구 선린인터넷고에서 학생들이 시험장 위치를 확인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송은철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방역통제관은 3일 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수능 당일인 3일 새벽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 1명을 포함해 총 16명의 확진자가 서울의료원과 남산 생활 치료센터에서 각각 시험을 치르고 있다”고 밝혔다. 송은철 방역통제관은 “수능이 끝난 이후에도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들이 차질없이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수능 이후 4일부터 5일까지 시내 4곳에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수능 감독관과 본부요원 중 희망자를 상대로 진단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확진자·자가격리자·유증상자 수험생을 감독한 감독관은 거주지나 학교 소재지 보건소에서 검사받을 수 있다.

또 시험을 치른 수험생 중 희망자는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일반인 선제검사를 신청하면 된다. 송은철 방역통제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검사를 원하는 수험생은 누구나 서울시 7개 시립병원에서 신청을 통해 선제검사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3일 오후 3시 현재 수능은 4교시 필수과목인 한국사와 탐구 영역(사회·과학·직업탐구) 시험이 진행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나흘째 5000명 넘어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신동아리버파크 702동 110호 등
  • 3
    [1보] 뉴욕증시, 혼조 마감….다우↓나스닥↑

사회 최신 뉴스

  • 1
    정세균 총리, 신학기 등교수업 검토 지시…"학교, 감염위험 낮아"
  • 2
    [오늘의 운세] 1월 23일 띠별 운세 : 61년생 소띠 "너무 서두르지 마라"
  • 3
    가격 인상ㆍ거리두기 무시…벼랑끝 요식업계 생존 전략 고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