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장 뚫은 전셋값…서울 성수동 '트리마제' 3.3㎡당 8653만원에 거래

입력 2020-12-02 12:15수정 2020-12-02 12:16

제보하기

▲개정 임대차법 시행 이후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3.3㎡당 전셋값이 8000만 원을 넘기는 단지가 나왔다.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시 내 아파트 밀집지역.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개정 임대차법(계약갱신청구권·전월세상한제) 시행 이후 전셋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2일 부동산정보 제공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있는 '트리마제'는 지난달 6일 전용면적 49.67㎡형이 보증금 13억 원에 전세 계약됐다. 전셋값이 3.3㎡당 8653만 원을 기록한 것이다.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 대치팰리스'(8046만 원), 강남구 청담동 '청담자이'(7999만 원),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7783만 원)도 지난 10월과 11월 역대 최고 전셋값으로 계약됐다.

용산구 한남더힐 전용 59.69㎡형도 13억 원에 거래되며 3.3㎡당 전셋값이 7200만 원에 달했다.

서울 아파트 3.3㎡당 전셋값이 5000만 원을 넘는 단지는 지난해 55곳에서 올 들어 지난 1일까지 89곳으로 증가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새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세 매물 품귀 현상이 현실화하면서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공급 물량이 크게 늘지 않고선 서울 아파트 전세시장 안정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효과입증에도 주가 하락…30만원 배수의 진
  • 2
    “국민청원 동의하면 건당 500원”…여론 조작 정황 포착
  • 3
    [추천!경매물건]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신동아리버파크 702동 110호 등

부동산 최신 뉴스

  • 1
    코로나ㆍ부동산 규제에…입지 쎈 '똘똘한 한 채' 콧대 더 높아졌다
  • 2
    집값 불붙은 충청권에 '로또 분양' 몰려온다
  • 3
    [주간 부동산 이슈] 사라지는 ‘무순위 줍줍’ 로또 청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