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음식 족발 쥐, 자작극 가능성 제기한 본사…실제 영업장 가보니 충격

입력 2020-12-01 21:18

제보하기

(출처=MBC 캡처)

배달시킨 족발에서 살아있는 쥐가 나온 사건이 발생했다.

1일 MBC에 따르면 직장인들이 야식으로 시킨 족발에서 살아있는 쥐가 튀어나와 이를 배달업체에 알렸다.

배달업체 측은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지만 쥐가 포장 용기안에 들어간 영문은 모르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해당 족발 업체 본사는 가맹점과 얘기를 하라는 입장을 보이며 자작극의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에 MBC 취재진이 해당 업장을 찾아갔다. 사장과 인터뷰 도중 가게 안에 쥐가 출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충격이 더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효과입증에도 주가 하락…30만원 배수의 진
  • 2
    “국민청원 동의하면 건당 500원”…여론 조작 정황 포착
  • 3
    [추천!경매물건]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신동아리버파크 702동 110호 등

사회 최신 뉴스

  • 1
    파티룸 업주들, "감염위험 낮다. 우리도 영업제한 풀어달라“
  • 2
    방역당국 "변이 바이러스 확산 시 감염병 재생산지수 0.82→1.2“
  • 3
    “국민청원 동의하면 건당 500원”…여론 조작 정황 포착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