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안내견 매장 입장 거부 사과”

입력 2020-11-30 15:40

제보하기

(출처=롯데마트 SNS)

롯데마트가 훈련 중이던 안내견의 매장 입장 거부에 대해 사과했다.

롯데마트는 30일 인스타그램을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를 계기로 롯데마트는 장애인 안내견 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 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적극 대처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퍼피워커는 시각장애인이나 청각장애인의 안내견이 될 강아지를 일정 기간 자신의 집에서 돌봐주며 훈련하는 자원봉사자다.

29일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매니저로 보이는 직원이 훈련 중인 장애인 안내견의 입장을 막았다는 목격담이 올라와 논란이 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효과입증에도 주가 하락…30만원 배수의 진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신동아리버파크 702동 110호 등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 일산 집값이 한풀 꺾였다고?… '일산동구' 일주일새 1.64%↑

기업 최신 뉴스

  • 1
    달라진 식품 설 선물세트..."친환경ㆍ집콕족 잡아라"
  • 2
    철강업계, 다음 주 실적발표…‘V자’ 반등 계속된다
  • 3
    계란 한판 6600원·사과 10개 3만2000원...설 3주 앞둔 물가, 계속 오름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