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찬열 전 여친 주장 여성 폭로에 "공식입장無"…디스패치는 로제 합성 사진에 "법적 대응"

입력 2020-10-29 14:45

제보하기

(사진제공=비즈엔터)

엑소 찬열의 전 여친이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사생활에 대해 폭로한 가운데, 찬열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이 입장을 밝혔다.

29일 SM은 "찬열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은 없다"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찬열(본명.박찬열)과 3년간 교제했다고 주장한 여성 A 씨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이 여성은 글에서 "찬열이 나와 사귀는 동안 걸그룹,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지인까지 10명이 넘는 이들과 바람을 피웠다"라고 폭로했다.

A 씨는 "너와 찍은 사진을 숨기고, 혹여나 유출돼 우리가 만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네 일에 지장이 갈까봐 친한 친구에게도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조차 숨겼다"라며 "여자문제로 음악 생활에 문제가 생기면 죽어버리겠다는 네 말만 믿고 널 지켜주기 바빴다. 제발 사람 구실 좀 해라"라고 분노를 나타냈다.

A 씨는 "이거 말고도 내가 입 열면 더 일 커지는 건 얘기 안 할게"라며 "물론 뭔지는 네가 제일 잘 알겠지만 더 추잡해지기 싫어서 그간의 X같은 그 정 때문에 딱 여기까지만 한다"라고 말했다.

현재 해당 글을 삭제됐지만, SNS을 타고 빠르게 퍼져 나가고 있다.

그런 가운데, 걸그룹 블랙핑크의 로제와 찬열의 합성사진이 다시금 조명되고 있다.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에 두 사람의 모습이 교묘하게 합성된 사진에 연예 매체 '디스패치'의 워터마크가 새겨져 나돌았다는 것. 이에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실제 만남을 가졌고, 이를 디스패치가 포착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았다.

이에 대해 디스패치는 "아이돌 합성 사진에 디스패치 워터마크를 붙여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선 책임을 묻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또한 디스패치를 사칭해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묻겠다"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국거래소 “美 화이자ㆍ모더나 등 코로나 백신 관련주 모니터링”
  • 2
    베리굿 음성판정, 소속사 대표 및 매니저 확진…자가격리 돌입
  • 3
    속보 청주 화학회사 관련 8명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회 최신 뉴스

  • 1
    조현영-딘딘, 결혼 예능 도전?…교제 고백 영상 120만 뷰 효과 '눈길'
  • 2
    김병철 나이, 40대 중반…결혼은 아직 “언젠가 꼭 할 것”
  • 3
    김은희 작가X주지훈, ‘유퀴즈’ 출연 이유…‘월드 클래스’의 등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