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맞은 뒤 돌연 사망한 고교생' 유족 "진실 규명 해달라" 국민 청원

입력 2020-10-27 12:15수정 2020-10-27 15:25

제보하기

(게티이미지뱅크.)

독감 백신을 접종 받고 이틀 뒤 사망한 인천 고교생의 사인이 백신과 관계가 없다는 부검 결과가 나온 가운데, 유족 측이 이에 대해 반박했다.

27일 경찰과 유족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인천 모 고등학교 3학년 A 군(17) 시신에서 치사량 이상의 아질산나트륨이 검출됐다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아질산나트륨은 육류 가공시 검붉은색으로 변하는 것을 막기 위해 햄, 소지지 등 육류가공식품에 사용하는 식품첨가제다. 치사량(성인의 경우 4~6g) 이상 섭취 시 호흡곤란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A 군은 이달 14일 정오께 민간 의료기관에서 무료 접종을 받았으나, 이틀 뒤인 16일 오전 사망했다. 고인이 맞은 백신은 '국가조달물량' 백신으로 정부가 각 의료기관에 제공한 제품이다.

A 군의 형 B 씨는 동생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게재했다.

B 씨는 "국과수 검수 결과 치사량 수준의 ****이 위에서 검출됐다고 한다"라며 "독감백신과 상관관계를 조사하지 않고 자살 혹은 타살로 사건을 종결을 지으려 한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B 씨는 "****이 저희 집에서 나왔는지 확실하지 않다"라며 "자살할 이유도 없으며 타살의 이유도 부검 결과 타살의 상흔도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유족 측은 "(독감백신) 사망하는 데 영향을 끼치는 정도가 없다는 것은 믿을 수 없다"라며 "동생의 억울함을 풀어주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 청원글은 27일 오후 12시 기준 1만5000명이 동의한 상태다.

한편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26일 0시 기준 59명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은 사망과 백신 접종 간의 인과성이 매우 낮다고 보고 접종을 일정대로 계속 진행키로 했다.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보제약, 램데시비르 600배 효과 코로나19 치료제 주 성분 ‘나파모스타트’ 개발 중
  • 2
    속보 군산 주점모임 관련 23명 코로나19 집단감염
  • 3
    이사벨 결혼, 예비신랑 누구?…청와대서 시작된 사랑 “이미 법적 부부”

사회 최신 뉴스

  • 1
    '추미애 아들 의혹' 제보 병사, 장경태와 네티즌 고소
  • 2
    조현 인터뷰, 금수저 아이돌…‘리라초’ 출신 “학비만 1000만원”
  • 3
    [내일 날씨]수능 예비소집일, 영하권에 바람 불고 쌀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