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청, 납치 트라우마 고백 “엘리베이터 혼자 못 타”

입력 2020-10-26 23:00

제보하기

(출처=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김청이 대관령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김청은 26일 방송된 TV조선 ‘마이웨이’에 출연, 대관령에서의 전원생활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청의 동갑내기 친구 이미영이 그의 집을 방문했다.

김청은 이미영에게 “상대방에게 고마움을 표현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모르더라”고 지난날의 자신을 뒤돌아봤다. 김청은 이미영에게 “나이는 먹었지만 변하지 않고 예쁘다 여전히”라며 따뜻한 말을 건넸다.

앞서 김청은 납치를 당할 뻔했던 일화를 털어놓은 바 있다. 그는 “아직 트라우마가 남아있다”며 “지금도 혼자 엘리베이터를 못 탄다. 그 때 공황장애가 온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신사동에 차를 세웠는데 괴한이 갑자기 타더니 끌어내려다”며 “체면이고 뭐고 바닥에 누워서 소리 질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충격이 너무 커서 기억의 일부분을 잊어버릴 정도”라고 호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국거래소 “美 화이자ㆍ모더나 등 코로나 백신 관련주 모니터링”
  • 2
    장윤정 비염치료기, 코에픽 캐시워크 돈버는 퀴즈 등장 ‘ㅋㄱㄲㄱ’ 초성퀴즈 정답은?
  • 3
    베리굿 음성판정, 소속사 대표 및 매니저 확진…자가격리 돌입

사회 최신 뉴스

  • 1
    김병철 나이, 40대 중반…결혼은 아직 “언젠가 꼭 할 것”
  • 2
    김은희 작가X주지훈, ‘유퀴즈’ 출연 이유…‘월드 클래스’의 등장
  • 3
    손헌수, 윤정수에 “헤어지자” 이별 선언…“20년 동안 방자였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