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독감 예방접종 더 확대해야"..."우리는 특별한 나라"

입력 2020-10-26 15:05

제보하기
"접종과 사망 인과관계 없어"..."보건당국 신뢰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것과 관련해 "우리는 방역 조치를 완화한 특별하고 예외적인 나라가 되었다"고 26일 말했다. 독감백신과 관련해서는 보건당국을 신뢰해달라며 "예방접종을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ㆍ보좌관 회의를 열고 "전세계적으로 코로나 일일 확진자 수가 50만 명에 육박하는 등 2차 대유행의 위기가 고조되며 유럽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서 재봉쇄 등의 비상조치를 강화하고 있다"면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방역 완화 조치를 통해 집합금지 등 강제조치를 최소화하면서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정밀방역을 더욱 강화하여 코로나 확산을 적극적으로 통제, 관리하고 있다"면서 "최근 일시적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의 증가가 있었지만 대체로 일부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고 지역사회로의 전파는 최대한 억제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수치가 한 달 전 27%를 넘은 때도 있었으나 그 후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현재는 11% 정도까지 현저하게 떨어졌다"며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비교적 신속하고 정확하게 파악되고 있는 것은 그만큼 우리의 방역체계가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강조했다.

최근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정밀방역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요양병원과 시설 등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한 것이 하나의 이유가 되었다"면서 "이 같은 전수조사는 집단 발생 우려가 크고 사망률이 높은 감염 취약계층의 생명을 지키고, 조용한 전파를 통한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선제 조치"라고 설명했다.

독감 백신 안정성 논란과 관련해서는 "보건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하여 내린 결론과 발표를 신뢰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지금까지 신고된 사례에 대한 부검 등의 검사와 종합적인 판단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 사이에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올해는 독감 예방뿐 아니라 독감과 코로나의 동시 감염과 동시 확산을 막기 위해 독감 예방접종을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도한 불안감으로 적기 접종을 놓침으로써 자칫 치명률이 상당한 독감에 걸리는 더 큰 위험을 초래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국거래소 “美 화이자ㆍ모더나 등 코로나 백신 관련주 모니터링”
  • 2
    장윤정 비염치료기, 코에픽 캐시워크 돈버는 퀴즈 등장 ‘ㅋㄱㄲㄱ’ 초성퀴즈 정답은?
  • 3
    베리굿 음성판정, 소속사 대표 및 매니저 확진…자가격리 돌입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 종부세법·조두순방지법 등 104건 본회의 통과…공수처법은?
  • 2
    문 대통령 "내년 예산, 민생경제 회복ㆍ사회 안전망 강화 주력"
  • 3
    [종합] 내년 예산 558조, 본회의 통과…국가 채무 3.5조↑'총 956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