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입관식 마친 뒤 조문 재개…김기남 등 삼성 사장단 빈소 찾아

입력 2020-10-26 10:35

제보하기
오전 9시 입관식 마친 뒤 본격 외부인 조문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부회장이 26일 오전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빈소에 방문해 "애통하다"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유창욱 기자 @woogi)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장례 이틀째인 26일 오전 삼성 전ㆍ현직 사장단, 정ㆍ재계 인사들이 조문을 위해 빈소를 찾았다.

이날 오전 9시 입관식이 진행됐다. 입관식은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자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여한 가운데 원불교 형식으로 진행됐다.

입관식이 끝난 뒤 삼성 삼성 전ㆍ현직 사장단, 정ㆍ재계 인사들이 잇따라 빈소를 찾았다.

이날 오전 9시 20분께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을 시작으로,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부회장,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권오현 삼성전자 상임고문(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 박학규 삼성전자 DS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등이 연달아 도착해 지하 2층에 마련된 빈소로 들어갔다.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부회장은 빈소 도착 후 취재진에게 "애통하다"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 회장 재직 시절 메모리사업부 사장으로 재직했던 황창규 전 KT 회장과 삼성전자 사장 출신인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도 조문에 나섰다. 황창규 전 KT 회장은 “어른이 돌아가셔서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진대제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26일 오전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빈소를 찾았다. (유창욱 기자 @woogi)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정·재계 인사들도 빈소를 찾았다.

외부인 조문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고인과 생전 친분을 쌓았던 기업인들의 발길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총수들의 방문에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라이관린 법적대응, 키스 마크 무슨 일?…“실력도 없으면서 톱스타 행세”
  • 2
    신민아 해킹피해, 불화 폭로 등 악재 겹쳐…팬들 '위로'
  • 3
    속보 진주시 단체연수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5명 추가…총 34명

기업 최신 뉴스

  • 1
    현대기아차, 스마트팩토리 브랜드 '이포레스트' 론칭
  • 2
    '버시스ㆍ비주얼ㆍ올블랑',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 해결사' 선정
  • 3
    11번가, 코리아센터 지분 팔았다…아마존과 협업 변수 될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