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보다 추위 빨리 온다…평년보다 2주 빠른 서울 첫 얼음

입력 2020-10-24 10:54

제보하기
첫서리와 얼음 평년보다 빨라, 작년보다 15일 빠른 첫 얼음

(연합뉴스)

올겨울 추위가 작년은 물론 평년보다 빨리 다가올 것이라는 관측이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에 첫서리와 첫 얼음이 24일 확인됐다. 작년은 물론 평년 대비 약 2주가 빠른 현상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 기준 "서울은 오늘 최저기온이 3.2도까지 내려갔다"면서 "지면 부근은 영하 1.6도로 더 기온이 내려가 첫 얼음과 첫서리가 내렸다"고 전했다. 서울 첫 얼음, 첫서리는 모두 지난해보다 빠른 기록이다.

첫 얼음은 지난해보다 15일 빠르고, 평년 기준보다는 6일 빨랐다. 첫서리는 지난해보다 3일 빠르고, 평년 기준보다 2일 빠른 기록이다.

이날 전국의 하늘은 대체로 맑겠으나, 전남 서해안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낮 기온은 13~18도로 전날(12.3~18.5도)과 비슷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동해 먼바다, 서해 남부 먼바다,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로 매우 높게 일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보제약, 램데시비르 600배 효과 코로나19 치료제 주 성분 ‘나파모스타트’ 개발 중
  • 2
    속보 군산 주점모임 관련 23명 코로나19 집단감염
  • 3
    이사벨 결혼, 예비신랑 누구?…청와대서 시작된 사랑 “이미 법적 부부”

사회 최신 뉴스

  • 1
    '추미애 아들 의혹' 제보 병사, 장경태와 네티즌 고소
  • 2
    조현 인터뷰, 금수저 아이돌…‘리라초’ 출신 “학비만 1000만원”
  • 3
    [내일 날씨]수능 예비소집일, 영하권에 바람 불고 쌀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