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대표, "금융감독원 조사 시작 전, 퇴직 간부에 도움 요청"

입력 2020-10-24 10:59

제보하기
김재현 대표, 시도는 해보자는 로비스트 제안에 현금 2000만 원 줬다고 진술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 사무실이 굳게 닫혀 있다. (뉴시스)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가 올해 상반기 금융감독원 조사가 시작 전, 전직 금감원 간부에게 도움을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옵티머스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수사 초반 김재현 대표에게 "사태가 터지기 전 금감원 퇴직 간부를 만나 금감원 조사에 도움을 요청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금감원 전 간부는 검찰이 최근 주거지를 압수 수색한 윤모 전 국장과는 다른 인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해당 간부로부터 "그런 일을 하기 어렵다. 불편하다"는 답을 들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김 대표는 "시도라도 해보자"는 로비스트의 제안을 받아들여 현금 2000만 원을 줬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이 돈이 실제 금감원 전 간부에게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검찰은 파악 중이다.

검찰은 이 로비스트를 피의자 신분으로 최근 소환해 김 대표에게 금감원 퇴직 간부를 소개한 경위와 실제 돈이 전달됐는지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보제약, 램데시비르 600배 효과 코로나19 치료제 주 성분 ‘나파모스타트’ 개발 중
  • 2
    속보 군산 주점모임 관련 23명 코로나19 집단감염
  • 3
    이사벨 결혼, 예비신랑 누구?…청와대서 시작된 사랑 “이미 법적 부부”

사회 최신 뉴스

  • 1
    '추미애 아들 의혹' 제보 병사, 장경태와 네티즌 고소
  • 2
    조현 인터뷰, 금수저 아이돌…‘리라초’ 출신 “학비만 1000만원”
  • 3
    [내일 날씨]수능 예비소집일, 영하권에 바람 불고 쌀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