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라임ㆍ옵티머스, 권력형 게이트”

입력 2020-10-11 20:29

제보하기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 (뉴시스)

국민의힘이 라임ㆍ옵티머스 자산운용 사건을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11일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에서 “라임ㆍ옵티머스엔 대통령의 측근 그리고 정권의 실세들이 권력을 사유화해 잇속을 챙기는 ‘권력형 게이트’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비리의 몸통을 밝혀 정의와 공정의 헌법정신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여권 인사들이 거론되는데도 수사가 미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의 칼끝에 누가 서 있기에 이토록 몸을 사리나”라며 “권력형 비리의 몸통이 궁금해진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중앙지검도 옵티머스와 청와대·여당에 대한 로비 정황을 파악하고도 진술을 누락하며 검찰총장 보고를 건너뛰었다”며 “검찰이 앞장서서 수사를 뭉개고 부실수사를 자초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대변인은 “힘 있는 자는 무슨 일을 해도 처벌받지 않는다는 불의의 역사를 검찰 스스로 만들어선 안 된다”며 “윤석열 총장은 비리의 몸통을 밝혀 정의와 공정의 헌법 정신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달 9일 ‘라임자산운용’과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에 여권 인사들이 연루돼 있다는 의혹에 대해 “법대로 철저히 수사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 뒤 민주당은 이와 관련해 당 차원의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故 이건희 회장 애마도 떠났다…‘롤스로이스’ 수출 말소
  • 2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품목허가 늦어진다…검역본부 서류 보완요청
  • 3
    [증시 키워드] 박스루킨 승인지연 소식에 박셀바이오 홈페이지 다운…액분 소식에 강세 보이는 카카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反아시아 증오 범죄 맞설 것” 픽사, 한국 할머니 사랑 그린 애니 무료 공개
  • 2
    해수부, 음식점 수산물 원산지 표시대상 품목 확대 추진
  • 3
    램지어 교수 '역사 왜곡 논문' 실릴 학술지, 이달 출간 안 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